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317
676
2,169
1,105,028

  현재접속자 : 43 (회원 0)

 

 

 

 

 

 

 



 
작성일 : 19-10-29 11:26
[감리회1] "감독회장 전임제 이후 15년간 소송만 100건"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95  

감리회가 교단 헌법 '교리와장정' 개정을 논의하는 입법의회를 시작했습니다. 시작과 동시에 감독회장 4년 전임제를 2년 겸임제로 바꾸는 안건을 놓고 싸웠습니다. 결국 부결됐습니다.


 
 

Total 2,40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08 성폭력 가해자에게 탄원서 써 주고 시시덕거린 '진보' 목사들 라이트하우스 11-07 92
2407 김포 ㅇ교회 김 목사, 예배당 소유권 분쟁 최종 승소…교회는 해체 라이트하우스 11-07 90
2406 [감리회1] "감독회장 전임제 이후 15년간 소송만 100건" 라이트하우스 10-29 96
2405 명성교회 세습 반대 및 참회 기도회 "교회 세습은 성직 매매의 극단" 라이트하우스 10-29 105
2404 명성교회 낫 소동 김충환 전 의원, 기소의견 검찰행 고마리 10-18 117
2403 전광훈 목사, 생명책 삭제 발언은 '조크' 빤스 발언도 핑계 대더니 또 변… 라이트하우스 10-17 150
2402 참 좋은 교회 정화수 10-17 110
2401 뮌헨한인교회 파산신고 직전 목사의 욕심과 부정으로 망가져가고 있습니다. 고마리 10-16 115
2400 부자 세습등 변칙 대물림 정화수 10-12 126
2399 그래도 그가 목사인가? 정화수 10-07 155
2398 결의 철회, 세습 반대 영광의 시절을 기억하라 고마리 09-27 182
2397 [종합] 법 위에 명성교회 고마리 09-26 158
2396 [영상] 명성교회 세습 길 터 준 총회 결의 현장 고마리 09-26 60
2395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라이트하우스 09-23 63
2394 창원 ㅅ교회 황 아무개 목사는 강기윤 집사에게 투표해 달라고 광고했습니다. 라이트하우스 09-20 7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