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목회자.' 존 맥아더 목사와 한인 언론의 최초 단독 인터뷰라는 것을 제외하면 굳이 소개할 기사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많은 이들이 충분히 자각하고 있는 '개독교'가 된 한국교회 이야기가 지구 반대편에 사는 이 목사에게도 심란한 한숨을 내뱉게 했습니다.

한 교회에서만 45년째, 한 번의 설교를 위해 20시간을 준비한다는 존 맥아더 목사(75·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는 현대 교회의 모든 문제가 '성경의 부재'에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인터뷰에서 최근 조용기 목사의 배임·탈세 유죄 판결과 한국교회의 낮은 사회적 신뢰도, 3000억짜리 초호화 예배당 등이, 교회가 교회로서의 본질을 잃고 세상과 구별되지 못한 결과라고 했습니다.

존 맥아더 목사는 근본주의, 세대주의자라는 비판이 있습니다. 한편, 그를 직접 만나 본 기자는 그의 검소함과 겸손함, 집무실의 단출함을 짚었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의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이 친척이고, 그가 시무하는 교회의 첫 선교지가 한국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한국의 이모저모를 알고 있습니다. 때문인지 한국교회가 미국 기독교보다 짧은 시간 동안 그 가치를 잃은 것 같다는 말이 예사로 들리지 않습니다.

바로 가기 : '미국의 대표적 강해 설교가' 존 맥아더 목사 '한국교회'를 말하다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