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534
670
2,169
1,200,951

  현재접속자 : 43 (회원 0)

 

 

 

 

 

 

 




Total 4,1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29 사랑의교회만 공공재인가 고마리 10-28 388
4028 교단 권력에 맞서다 보복성 징계를 받은 기자들이 있습니다. 고마리 10-28 403
4027 대법원 "서초구청, 사랑의교회에 원상회복 명령하고 불응 시 행… 라이트하우스 10-20 409
4026 <예수님의 교회라면 이럴 리가 없다> 라이트하우스 10-19 466
4025 ‘명성 세습 인정’ 결의 비판 성명 잇달아 고마리 10-18 390
4024 참나리길 ''지하도로 점용 허가 취소 판결''… 라이트하우스 10-17 348
4023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교회를 세상 조롱거리 만들어" 라이트하우스 10-17 322
4022 기네스북에 오른 세계 최대 지하 예배당, 바로 그 지하가 불법 라이트하우스 10-17 310
4021 전광훈 목사 "10월 25일 광화문광장 안 나오면 생명책에서 이름 … 라이트하우스 10-17 337
4020 사랑의교회, 법원에서 무효 판결된 안건 세 번째 결의 고마리 10-16 301
4019 '한국교회 5적'의 명부 라이트하우스 10-14 379
4018 기독교인을 박해하는 미국 복음주의 정화수 10-13 341
4017 흔들리는 믿음 정화수 10-11 340
4016 교회 갈등 해결책 정화수 10-10 332
4015 번영 신학의 책 출간에 대하여 정화수 10-08 381
4014 가나안 교회로 모인 가나안 성도들 정화수 10-08 334
4013 문재인 하야 집회서 헌금 걷은 전광훈 목사 고마리 10-04 364
4012 하나님의 축복을 받는 자는 라이트하우스 10-02 363
4011 교회 세습은 위장된 '성직 매매' 고마리 10-02 33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