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681
702
2,169
984,688

  현재접속자 : 41 (회원 0)

 

 

 

 

 

 

 




 
작성일 : 19-04-10 20:01
한국 교회와 성도들이여! 이제 제발 하나님 앞으로 돌아갑시다.
 글쓴이 : 고마리
조회 : 131  

다음 성경 말씀은 한국교회의 진정한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시고 있지 않는가?

이 말씀에서 단 한 줄이라도 우리가 피해갈 수 있는 말씀이 있는가? 하나님을 믿는다면서 이 엄위하신 말씀에 두려움을 느끼지 못한다면, 당신은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다.

한국 교회와 성도들이여! 이제 제발 하나님 앞으로 돌아갑시다.

(사 1:2~14) 
하늘이여 들으라 땅이여 귀를 기울이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자식을 양육하였거늘 그들이 나를 거역하였도다

소는 그 임자를 알고 나귀는 그 주인의 구유를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나의 백성은 깨닫지 못하는도다 하셨도다

슬프다 범죄한 나라요 허물 진 백성이요 행악의 종자요 행위가 부패한 자식이로다 그들이 여호와를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만홀히 여겨 멀리하고 물러갔도다

너희가 어찌하여 매를 더 맞으려고 패역을 거듭하느냐 온 머리는 병들었고 온 마음은 피곤하였으며

발바닥에서 머리까지 성한 곳이 없이 상한 것과 터진 것과 새로 맞은 흔적뿐이거늘 그것을 짜며 싸매며 기름으로 부드럽게 함을 받지 못하였도다

너희의 땅은 황폐하였고 너희의 성읍들은 불에 탔고 너희의 토지는 너희 목전에서 이방인에게 삼켜졌으며 이방인에게 파괴됨 같이 황폐하였고

딸 시온은 포도원의 망대 같이, 참외밭의 원두막 같이, 에워 싸인 성읍 같이 겨우 남았도다

만군의 여호와께서 우리를 위하여 생존자를 조금 남겨 두지 아니하셨더면 우리가 소돔 같고 고모라 같았으리로다

너희 소돔의 관원들아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너희 고모라의 백성아 우리 하나님의 법에 귀를 기울일지어다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너희의 무수한 제물이 내게 무엇이 유익하뇨 나는 숫양의 번제와 살진 짐승의 기름에 배불렀고 나는 수송아지나 어린 양이나 숫염소의 피를 기뻐하지 아니하노라

너희가 내 앞에 보이러 오니 이것을 누가 너희에게 요구하였느냐 내 마당만 밟을 뿐이니라

헛된 제물을 다시 가져오지 말라 분향은 내가 가증히 여기는 바요 월삭과 안식일과 대회로 모이는 것도 그러하니 성회와 아울러 악을 행하는 것을 내가 견디지 못하겠노라

내 마음이 너희의 월삭과 정한 절기를 싫어하나니 그것이 내게 무거운 짐이라 내가 지기에 곤비하였느니라


 
 

Total 3,8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91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라이트하우스 06-14 7
3890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 라이트하우스 06-14 8
3889 [기독교 원로지도자들의 회초리] 라이트하우스 06-14 5
3888 명성교회 장로들은 왜 싸웠을까 고마리 06-13 7
3887 순교자 자처한 전광훈, 1끼 굶고 '단식 끝' 고마리 06-13 7
3886 대통령 하야 주장 한기총, 거센 역풍 휘말려…대형교단 이탈 라이트하우스 06-12 9
3885 권지연 기자님 고생하셨습니다. 이런 놈이 목사라고 참... 고마리 06-12 12
3884 한기총, '대통령 하야' 시국 선언문 비판한 손봉호·… 라이트하우스 06-11 13
3883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실체규명 촉구 집회에 초청합니다>… 고마리 06-10 14
3882 신성남 칼럼 돈을 요구하는 종교 라이트하우스 06-10 17
3881 전광훈의 역할은 사단에게 매우 중요하다 고마리 06-09 19
3880 화려한 헌당식 라이트하우스 06-08 27
3879 "목사를 바르게 알자" 라이트하우스 06-07 29
3878 손봉호 "전광훈, 목사 그만둬야...부끄럽다" - 고신대 손봉호 석… 고마리 06-06 28
3877 죽음에 대해서... 고마리 06-06 26
3876 성장주의에 발목 잡힌 한국교회, '질적 성장' 절실 라이트하우스 06-05 25
3875 [영상]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 라이트하우스 06-04 32
3874 [교회와 공공성] S교회의 헌당식을 보면서 라이트하우스 06-04 29
3873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이라고 말하면서, 실제로는 자기가 모든 … 라이트하우스 06-03 3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