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573
705
2,169
1,011,059

  현재접속자 : 40 (회원 0)

 

 

 

 

 

 

 




 
작성일 : 19-06-09 00:21
전광훈의 역할은 사단에게 매우 중요하다
 글쓴이 : 고마리
조회 : 104  
전광훈의 역할은 사단에게 매우 중요하다
  •  최태선
  •  승인 2019.06.09 09:19
  •  댓글 0

최근 전광훈의 정치적 발언에 대한 파장으로 전광훈과 한기총에 대해 말이 많다. 그러나 전광훈에게는 수식어처럼 붙어 다니는 빤스라는 단어 한 마디로 이미 충분하다. 그는 목사가 아닌 것이 아니라 사람이 아니다. 그런 그에게 무슨 할 말이 있는가. 그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난으로 존재하는 인간이다. 비난을 받으면 그걸 마치 박해라도 받는 것처럼 각색하여 쇼를 할 것이고 그를 추종하는 무뇌아들은 감동을 받을 것이다. 

전광훈 목사(뉴스M 자료사진)
전광훈 목사(뉴스M 자료사진)

사실 그런 인간은 기독교에 그리 큰 해가 되지 않는다. 누가 봐도 미친분이시기 때문이다. 그런 미친분은 언제든 있어 왔다. 이스라엘에 거짓 선지자들이 얼마나 많았는가를 한 번 헤아려보라. 열왕기 유다 왕 여호사밧의 기사를 보라. 미가야 선지자 하나에 거짓 선지자가 사백 명이나 있었다. 그중 시드기야는 미가야의 뺨을 치기까지 했다.

핵심은 미가야와 같은 선지자가 있느냐 없느냐가 관건이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한 번 깊이 생각을 해보시라. 미가야가 잘 살았겠는가. 못 살았겠는가. 권력과 척을 진 그가 잘 살았을 리 만무이다. 그는 힘을 가진 자가 다가가 마음대로 뺨을 칠 수 있을 정도로 무력한 조롱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왕은 그를 기억하고 있었다. 늘 흉한 일만 예언하지만 그의 예언이 진짜라는 걸 왕까지 알았다. 사실 왕은 눈과 귀가 막히기 마련이다. 주변에 늘 아부를 하는 사람들이 넘치기 때문이다. 눈과 귀가 막힌 왕까지 기억하고 있을 정도로 그의 존재는 확실했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그가 진짜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고 예언하는 예언자였기 때문이다.

이 기사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분은 하나님이시다. 미가야의 말을 들어보라. 거짓 선지자들에게 거짓 예언을 하도록 하신 것이 하나님이시다. 미가야는 여호와께서 거짓말하는 영을 왕의 이 모든 선지자의 입에 넣으셨다고 왕에게 말한다.

왜 여호와께서는 거짓말하는 영을 왕의 모든 선지자의 입에 넣으셨는가.

인간이 욕망의 존재이기 때문이다. 인간은 근본적으로 자신이 듣고 싶은 말만을 듣는다. 특히 권력을 가지면 가질수록 더 그렇게 된다. 아부는 사실 인간이 가장 듣고 싶어 하는 찬사다. 하나님의 백성이 가장 피해야 하는 것이 바로 그 아부다. 그리스도인은 칭송이라는 단어를 피해야 한다. 세상에서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며 칭찬을 고무한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에서 칭찬은 피해야 할 독이다.

프란치스코는 사람들에게 욕을 들으면 하나님을 찬양했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칭찬을 들으면 제자들을 불러 하루 종일 자신을 욕하게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자신의 영혼이 썩는다는 걸 그는 알았다.

복음은 우리에게 불가능을 요구한다. 우리는 그 불가능을 결코 달성할 수 없다. 하지만 주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우리는 최선을 다할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그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을 성취할 수 없고 우리는 교만해지지 않을 수 있다. 오히려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 존재인가를 더 깊이 깨닫게 된다. 그렇게 우리의 자아가 무너질 때 우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존재로 변한다.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는 존재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우리는 사랑을 배우고 우리의 존재 자체가 사랑으로 변화된다.

그런 틀린 사람들을 지적하거나 제거하는 데

정력을 낭비하지 말자

사실 전광훈의 역할은 사단에게 매우 중요하다.

그 이유는 전광훈이 호도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전광훈과 같은 사람은 정통을 부각시킨다. 그의 기사를 보라. 정통교단들은 이미 한기총을 탈퇴했다는 내용이 있다. 그러면 정통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가. 김삼환은 정통교단 소속이 아니고 오정현은 정통교단 소속이 아니던가. 나는 사실 복음에 가장 큰 장애물은 정통 속에 있는 이단이라고 생각한다.

오늘날 가장 각광을 받는 이들이 누구인가. 돈 벌어서 남 주는 깨끗한 부자가 되자고 주장하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실제로 그렇게 하면서 세인의 칭송을 받는다.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성취했지만 그들은 결국 자신들도 모르게 돈을 인정하고 돈이라는 우상을 가지게 된다. 또 다른 대표적인 사람들은 하나님 나라를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이루려는 사람들이다. 그들이 인식하지 못하지만 결국 프랜차이즈는 돈의 방식이다.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시고 우려하시는 것이 무엇인가. 간음이다. 이스라엘의 간음은 하나님을 떠나 우상을 숭배한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열심히 믿는다면서 산당엘 가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누구라도 알아볼 수 있는 이단보다 더 해로운 것이 바로 정통 속에 숨어있는 간음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전광훈 같은 이는 그것을 보지 못하도록 관심을 돌리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광훈은 이단보다 더 쉽게 구분되는 쓰레기이다. 나대기까지 한다. 그걸 통해 주목을 받으려 하기 때문이다. 그런 전광훈에게 비난은 호재이다. 그는 그런 존재이다. 여기저기서 한기총을 해체하고 전광훈은 물러나라는 기사가 봇물처럼 터져 나온다. 모순이다. 한기총이 해체되면 전광훈 역시 사라진다. 전광훈이 물러나면 한기총이 정화되는가. 가만히 내버려두라. 변승우와 잘 놀도록 내버려두라. 빤스라는 말의 의미를 알면서도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말도 소용이 없다. 그러니까 그들도 내버려두라. 인간은 하나님께만 책임 있는 존재가 아니라 사람에게도 마찬가지다.

내가 말하는 요지는 언제나 동일하다. 그런 틀린 사람들을 지적하거나 제거하는 데 정력을 낭비하지 말자는 것이다. 미가야처럼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는 사람이 되자. 복음은 우리에게 불가능을 요구한다. 우리가 그 불가능에 반응하기 시작하면 다른 일로 우리의 마음이 분산되지 않는다. 가짜들에게 기꺼이 뺨을 맞으면서 오롯이 진리의 길을 걷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바라는 것이 다만 이생뿐이면 모든 사람 가운데 우리가 더욱 불쌍한 자리라.’라고 말한 바울처럼 작아지고 낮아지고 가난해지는 그리스도의 길을 걷자. 우리가 복음으로 산화되어 사라지면 그런 우리에게서 사람들이 하나님을 볼 것이다. 그리고 그리스도가 주님이심을 참으로 알게 될 것이다.



 
 

Total 3,92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23 “집사님, 김삼환 목사 멀리하세요”... 비자금 관리 장로의 생… 라이트하우스 07-18 12
3922 총회 재판국은 하나님나라를 매국하지 말라 고마리 07-17 18
3921 지연된 정의 명성교회 세습 재판 연기와 신앙적 후퇴 고마리 07-17 17
3920 돈이지 뭐겠습니까? 라이트하우스 07-17 26
3919 한국교회 목회자, "너 어디에 있느냐?" (CBS 크리스천NOW 69회) 라이트하우스 07-17 20
3918 손봉호 교수 "명성교회 세습 선고 연기 대단히 실망" "모두가 간… 라이트하우스 07-17 18
3917 명성교회 세습 재심 선고한다더니…"다음 달에 판결" 라이트하우스 07-17 18
3916 우이독경... 라이트하우스 07-17 16
3915 예장 통합 재판국에 소속된 재판국원들에게 촉구합니다. 라이트하우스 07-17 17
3914 어제 예장 통합 재판국 상황입니다. 고마리 07-17 19
3913 "총회 재판국의 행위는 도대체 어디서 비롯된 것입니까?헌법 그… 라이트하우스 07-16 28
3912 교회 운영 아동 센터서 목사·친모 학대 의혹 라이트하우스 07-16 18
3911 <종교개혁의 역사적 배경과 한국교회 개혁의 시대적 배경의 … 라이트하우스 07-15 20
3910 교회의 민주적 운영을 누가 싫어할까요? 라이트하우스 07-15 19
3909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는 낫을 들고 나와서 시위자를 위협하더… 고마리 07-14 29
3908 어느 목사님의 호통…“연봉 5억이 많다고 하면 복 못 받아” 라이트하우스 07-12 27
3907 전광훈의 역할은 사단에게 매우 중요하다 라이트하우스 07-12 27
3906 ‘사랑의교회’ 아침 8시 고위 판검사가 오 목사의 ‘로열층’에… 라이트하우스 07-08 39
3905 ''7월 5일 새벽기도에서 김삼환 목사는... 라이트하우스 07-06 8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