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550
573
2,169
1,149,099

  현재접속자 : 28 (회원 0)

 

 

 

 

 

 

 




 
작성일 : 19-08-05 21:51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 목사 청빙 결의 무효 판결에 대한 논평]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267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 목사 청빙 결의 무효 판결에 대한 논평]

정의를 향한 한 걸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판결을 환영한다.

2019년 8월 5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 결의에 대한 원심을 파기하고, 청빙결의는 무효로 판결하였다. 세습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제103회 총회결의와 준엄한 법의 가치를 따른 총회 재판국의 판결을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는 너무나 당연한 판결이라 생각하며 진심으로 환영한다.

비록 늦었지만 정의로운 결과가 나오기까지 불법세습에 저항했던 명성교회의 성도와 눈물과 탄식으로 호소했던 신학생이 있었으며, 세습을 반대하여 들불처럼 일어났던 예장통합 교단의 수많은 목회자와 교수, 그리고 정의로운 한국교회를 일구어 가기 위하여 하나의 결기로 연대한 수많은 교회와 교인이 있었다. 세반연은 정의로운 하나님나라의 정신으로 명성교회 불법세습을 온 몸으로 막아낸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이번 판결은 다음과 같은 의미가 있다.

첫째, ‘세습불가’라는 예장통합 법 조항을 삭제하려는 명성교회의 시도는 가당치 않다는 것이다. 재판국은 세습금지법의 실효성이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교단헌법 28조 6항이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둘째, 명성교회는 불법세습을 통해 행정과 재정의 부패를 감추려고 했으나 재판국의 판결로서 부패의 의혹들을 감추기 위한 그들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 이제라도 명성교회는 바른 치리로서 부패를 청산하고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

셋째, 대형교회의 돈과 힘으로 노회와 총회 그리고 한국교회를 더럽히고 추락시키는 일에 대한 엄중한 경고다. 한국교회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에서까지 손가락질의 대상이 된 교회와 교단은 금번의 일을 거울삼아 다시는 뼈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단속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명성교회가 거룩한 공교회의 치리를 받들어 세습을 완전히 철회하고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기까지 쉬지 않을 것이며, 어리석은 판단으로 총회 재판국의 판결에 불복하여 혼란과 분열의 역사를 기록하지 않기를 무겁게 당부한다.

2019년 8월 6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Total 4,0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99 김삼환씨 끝까지 추하고 악합니다. 라이트하우스 09-25 216
3998 예장통합 총회장 상황, 라이트하우스 09-24 195
3997 통합총회 1일차(2), 서울동남노회 총대들의 발언 고마리 09-23 215
3996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라이트하우스 09-23 210
3995 총회 임원회 보고 중 남삼욱씨 발언, 라이트하우스 09-23 198
3994 [통합2] 명성교회, 총대들 상대로 홍보 열 올려 "김하나 목사 청… 라이트하우스 09-23 207
3993 [합동2] 교인 3만 2000명 감소 라이트하우스 09-23 199
3992 [합동5] 회의 불출석 페널티 주자니 '아니오!', 상금 … 라이트하우스 09-23 188
3991 "명성교회, 판결 수용하고 진심 어리게 사과하면 살길 열릴 것" 라이트하우스 09-20 222
3990 예장통합, 104회 총대 1500명 중 여성 '26명' 라이트하우스 09-19 191
3989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라이트하우스 09-19 196
3988 나는 교회다!! - NEWS M 라이트하우스 09-18 189
3987 며칠전에 올렸던 김삼환의 설교내용 라이트하우스 09-17 197
3986 하나님 아버지의 지엄하신 눈동자가 이번 총회를 향하고 계심을 … 고마리 09-12 213
3985 예배와 혐오 설교 고마리 09-11 205
3984 개혁자의 몰락, 그리고 남은 것들 고마리 09-11 219
3983 (2019, 09, 10일 김샤만 설교 중에서... 고마리 09-11 211
3982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라이트하우스 09-06 234
3981 제가 아직도 열 받는 것은? 고마리 09-06 25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