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542
611
2,169
1,155,554

  현재접속자 : 42 (회원 0)

 

 

 

 

 

 

 




 
작성일 : 19-08-06 10:41
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311  
 > 교계
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재심서 마라톤 논의 끝에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8월 06일 (화) 02:12:33 [조회수 : 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비공개 재판에 앞서 사진촬영을 위해 공개된 총회재판국 모임 모습

명성교회의 김삼환 목사로부터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로의 담임목사직 세습은 무효라는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의 판결이 나왔다.

총회재판국은 5일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재판국 모임에서 오후 5시 40분부터 시작해 밤 12시경까지 6시간이 넘는 마라톤 논의 끝에, 명성교회가 신청한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의 건을 승인한 지난 2017년 10월 서울동남노회의 결의는 무효라고 판결했다.

재판국장 강명구 목사에 의하면 전원합의에 의한 판결을 위해 장시간 논의 끝에 재판국원 15명 중 사임을 한 1명을 제외한 14명 전원 일치로 무효가 확정됐다.

지난 2107년 김하나 목사에 대한 위임목사 청빙 건이 승인되자,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청빙 결의가 교단 헙법상 세습금지 조항을 위반해 무효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총회재판국은 지난해 8월 김하나 목사의 청빙이 적법하다며 명성교회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재판국원 15명 가운데 8명이 청빙이 유효하다에 표를 던졌다.

그러나 9월 열린 제103회 정기총회에서는 재판국이 판결 근거로 삼은 교단 헌법 해석에 문제가 있다며 재판국의 판결을 받지 않기로 하고, 재판국원 15명 전원을 교체한 후 다시 판결하도록 했다.

하지만 새로 구성된 총회재판국은 바로 판결을 내리지 못하고, 재판을 미루다가 제 104회 정기총회를 한 달 여 앞둔 이날 결단을 하고 판결을 내렸다.

이로써 명성교회는 서울동남노회에 새 위임목사를 청빙하는 청원을 내야 한다. 하지만 명성교회가 그렇게 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명성교회의 총회 탈퇴 가능성이 여기저기서 들리고 있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Total 4,1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03 <세습을 지지하는 목사들의 이름과 그 이유> 고마리 14:10 3
4102 목사교의 목사독재와 정통장로교회의 민주정치의 차이... 라이트하우스 01-27 5
4101 신학교 무용론 고마리 01-23 20
4100 기하성, 한기총 조건부 복귀 결정... 파문 예상 - 크리스천 노컷… 고마리 01-23 10
4099 법원, 담임목사 거부한 교인들이 요청한 분리 예배 허용..."교회… 고마리 01-23 12
4098 이단의 먹잇감이 된 전광훈 목사 라이트하우스 01-20 25
4097 설교란 무엇인가 ? 라이트하우스 01-20 25
4096 갱신위가 합의할 수 있는 조건은, 오정현의 목사직 사퇴 외에는 … 라이트하우스 01-20 23
4095 총회 금지 가처분 한기총비대위 "전광훈, 대표회장 자격 없어" 라이트하우스 01-20 22
4094 교회분쟁 원인 1순위는? 고마리 01-16 35
4093 오정현 목사 사과문, 비판받는 이유 ( NEWS M ) 고마리 01-16 34
4092 오정현 목사, 갱신위와 합의 조건 사과문 발표 '두루뭉술&#… 라이트하우스 01-16 26
4091 법원 "신천지 모략 전도는 헌법 위배" 라이트하우스 01-15 26
4090 ''원로 목사는 예수님과 같은거요.'' … 라이트하우스 01-12 50
4089 죽으면 죽으리다 ! 금식 15 일쩨 ! 고마리 01-11 43
4088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하려면 1억 5천 만원 내야" 라이트하우스 01-10 52
4087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연임 도전 고마리 01-09 49
4086 죽으면 죽으리다 ! 고마리 01-09 52
4085 지금 하나님 나라를 살아야 한다 라이트하우스 01-05 5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