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472
537
2,169
1,237,857

  현재접속자 : 48 (회원 0)

 

 

 

 

 

 

 




 
작성일 : 20-05-07 23:01
"'신앙훈련' 명목으로 인분 먹인 교회, 강제 해산 마땅"(종합)
 글쓴이 : 고마리
조회 : 65  

"'신앙훈련' 명목으로 인분 먹인 교회, 강제 해산 마땅"(종합)

장우리 입력 2020.05.05. 17:33 수정 2020.05.05. 17:35 
개신교 시민단체, 담임목사 처벌도 요구..빛과진리교회 "상처받은 모든 분께 죄송"
'신도에게 가혹훈련 강요한 빛과진리교회 고발한다'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5일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가 신앙 훈련을 명목으로 신도들에게 가혹행위를 강요한 서울 빛과진리교회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보자들의 발언은 신변 보호를 위해 천막 뒤에서 진행됐다. 2020.5.5 iroowj@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신앙훈련' 명목으로 신도들에게 인분(人糞)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는 '빛과진리교회'는 강제 해산돼야 마땅하다고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가 5일 주장했다.

빛과진리교회의 전 신도 20여명과 평화나무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교회는 비상식적이고 가학적인 훈련을 통해 신도들을 길들이고 착취해왔다"며 "일종의 '그루밍 범죄'를 저질러온 김명진 담임목사를 법적으로 처벌하고, 교회 역시 강제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빛과진리교회는 평소 '리더십을 기르는 훈련'이라며 신도들에게 자신의 인분 먹기, 돌아가며 매 맞기, 불가마에서 견디기, 공동묘지에서 기도하며 담력 기르기 등 엽기적인 행위를 요구했다.

한 신도는 "교회 모임을 주도하는 '리더'가 인분을 먹으라고 지시했다"며 "먹기 싫었지만 (리더의 말을) 거역할 수 없어 인분을 먹는 영상을 찍어서 보낸 후 점수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신도는 "영화나 책 등 대중매체를 접하기 전에도 리더에게 허락을 받아야 했고, 그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훈계를 위한 모임에 보내져 폭언을 들었다"며 "훈련이라는 명목 아래 정신적 길들임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교회의 한 신도는 "2018년 10월 신앙 훈련을 명목으로 '잠 안 자고 버티기' 훈련을 받다 뇌출혈로 쓰러져 1급 장애 판정을 받았다"며 교회 관계자들을 고소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서울 동대문경찰서가 수사 중이다.

이헌주 교회개혁실천연대 사무국장은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인권 유린과 폭력이 정당화돼서는 안 된다"며 "응당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빛과진리교회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상처하고 아파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특히 병상에 있는 자매님의 일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방법을 찾아 최대한 돕겠다"고 밝혔다.

iroowj@yna.co.kr

연합뉴스 주요 뉴스해당 언

 
 

Total 4,19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2 종교중독으로 살펴본 교회와 국가의 사유화 라이트하우스 05-29 10
4191 전광훈교회, 결국... 강제철거 당한다. 고마리 05-27 13
4190 지금 교회는 음악에 미쳤습니다 고마리 05-27 13
4189 삭제할 수 없고, 보정만 가능한 영상 라이트하우스 05-26 29
4188 <'똥먹이는 교회' 잔류교인들의 궁금증 해소> 고마리 05-23 37
4187 설교 강박증, 은혜 강박증 라이트하우스 05-20 50
4186 홈 > 교계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당해 고마리 05-19 45
4185 2020년 5월18일, 평양노회 임시노회 후 김명진 목사와 노회장의 … 고마리 05-19 43
4184 목사가 죽어야 교회가 산다... 라이트하우스 05-16 59
4183 빛과진리교회는 하동과 평창에 거액의 부동산을 샀고, 지금도 계… 고마리 05-16 54
4182 김삼환씨 세습 그것은 바로 육신의 생각입니다. 라이트하우스 05-14 53
4181 명성교회 세습철회 및 동남노노회 분립 반대 집회를 갖습니다. 라이트하우스 05-08 67
4180 "'신앙훈련' 명목으로 인분 먹인 교회, 강제 해산 마… 고마리 05-07 66
4179 "똥 먹기, 안 할 수 없었다" 신앙 이유로 교인에게 황당 훈련 강… 라이트하우스 05-05 68
4178 유 호헌 목사 와 사모 이야기 정화수 04-29 88
4177 코로나 19 시대, 예배의 본질 성찰하는 질문 던져야 고마리 04-27 75
4176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동물 라이트하우스 04-26 65
4175 코로나19,예배에서 소외된 사람들 (아이들) 라이트하우스 04-25 69
4174 명성교회 대심방 운영지침 중 일부 고마리 04-24 7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