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460
537
2,169
1,237,845

  현재접속자 : 53 (회원 0)

 

 

 

 

 

 

 




 
작성일 : 20-05-20 23:45
설교 강박증, 은혜 강박증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49  
 > 칼럼 > 신성남 칼럼
설교 강박증, 은혜 강박증사람이 주는 은혜
신성남  |  sungnamshi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0년 05월 20일 (수) 09:08:32
최종편집 : 2020년 05월 20일 (수) 09:09:28 [조회수 : 258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린 교회에서 어떤 설교를 듣고 "은혜 많이 받았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그러면 물론 그 설교자는 내심으로 매우 흡족해 하는 게 보통이다.

과연 은혜란 무엇일까. 누군가 설교를 아주 잘해서 신도들이 은혜를 많이 받는다면 그건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인가 아니면 사람이 주는 은혜일까. 또는 하나님께서는 특정인을 편애하셔서 유독 그 사람을 통해서 은혜를 많이 나누어주시는 걸까.

현대 교회의 성패(?)는 설교자에게 달려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대부분의 교회는 설교를 중시하고 있다. 그래서 교회가 양적으로 성장하면 설교자가 우대를 받고 반대로 교인이 조금이라도 줄어들면 설교자를 향한 시선이 그리 곱지 않다.

현실이 이러다보니 대다수 목회자들은 설교에 거의 목숨을 거는 형국이다. 때론 온갖 좋다는 설교집을 다 뒤지며 어찌하든 몇 마디 멋진 말로 교인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애쓰며 고생한다. 그러니 목회는 갈수록 생기를 잃고 더욱 가시밭길이 된다. 이게 과연 뭐하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난 그 '은혜 타령' 좀 안 하면 좋겠다. 아니 나같이 초라한 한 죄인이 예수를 믿고 변화 받아 하나님백성이 되었으면 그걸로 족하지 그보다 더 큰 무슨 은혜가 있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마치 알콜 중독자가 눈만 뜨면 술을 찾듯이 왜 만날 "은혜! 은혜!"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대체 무슨 은혜가 그리도 더 필요하다는 말인가.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것 그 이상의 뭔 은혜를 그토록 구하는지 그다지 납득이 안 된다.

왜 어떤 사람들은 그냥 하나님말씀 그 자체로 만족하지 못하고 수시로 감동적인 설교를 찾아 방황하고 있을까. 이건 신앙의 기초가 그 만큼 부실하다는 반증이다.  

설교자는 어찌하든 자기 교인에게 은혜를 더 주겠다고 발버둥치고, 교인들은 어찌하든 그런 류의 은혜를 더 받겠다고 이리저리 몰려다니며 난리다. 이게 무슨 맹신집단의 종교놀이도 아니고 정말 한심하고 답답한 일이다.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은 모세오경이 없어도 신앙 생활을 잘했고, 다윗은 그 많은 대선지서 소선지서 하나도 없어도 바르게 믿었고, 그리고 베드로는 신약 성경 단 한 권도 없었지만 제자답게 살았다.

예수님의 진리는 본래 단순한 거다. 하나님의 은혜 또한 복잡한 게 아니다. 일상의 삶에서 주님의 자녀로 살면 되는 것이고 그게 가장 큰 은혜다.

진리는 종교 냄새를 풍기지 않는 법이다. 그저 "돈 많이 바치고 충성하라"고 주문하지 않는 세상 종교를 본 적이 있나. 종교에 속지 말자. 인간의 종교는 사람을 속박하지만 오직 예수의 진리만이 사람을 자유케 한다.

설교는 말재간이 아니다. 설교가 좀 투박하면 어떤가. 설교는 성경의 가르침에 충실하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사람이 나누어주는 은혜란 결국 때가 되면 그 사람과 함께 슬며시 사라질 뿐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허구한 날 방구석에서 경전만 읽거나 성전이란 허명의 벽돌덩어리 속에서 한 주일 내내 극장예배에만 너무 몰두하지 말고 차라리 그 시간을 쪼개서 밖에 나가 동네 노숙자라도 한 분 직접 돌보는 게 하나님의 은혜를 더 듬뿍 받는 첩경일 거다.

(P.S. 지성수 목사님과 저는 요즘 <아둘람온라인공동체>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혹시 온라인예배를 원하시는 분은 핸드폰이나 PC의 구굴스토어에서 'ZOOM Cloud Meetings'를 설치 후, 이메일 계정으로 로그인하시고 매주일 오전 10시(한국 시간)에 [ID: 318 289 5839, PW:필요 없음]로 들어오시면 됩니다.)

신성남 / 집사, <어쩔까나 한국교회> 저자

신성남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

 
 

Total 4,19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2 종교중독으로 살펴본 교회와 국가의 사유화 라이트하우스 05-29 10
4191 전광훈교회, 결국... 강제철거 당한다. 고마리 05-27 13
4190 지금 교회는 음악에 미쳤습니다 고마리 05-27 13
4189 삭제할 수 없고, 보정만 가능한 영상 라이트하우스 05-26 29
4188 <'똥먹이는 교회' 잔류교인들의 궁금증 해소> 고마리 05-23 36
4187 설교 강박증, 은혜 강박증 라이트하우스 05-20 50
4186 홈 > 교계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당해 고마리 05-19 44
4185 2020년 5월18일, 평양노회 임시노회 후 김명진 목사와 노회장의 … 고마리 05-19 42
4184 목사가 죽어야 교회가 산다... 라이트하우스 05-16 58
4183 빛과진리교회는 하동과 평창에 거액의 부동산을 샀고, 지금도 계… 고마리 05-16 53
4182 김삼환씨 세습 그것은 바로 육신의 생각입니다. 라이트하우스 05-14 52
4181 명성교회 세습철회 및 동남노노회 분립 반대 집회를 갖습니다. 라이트하우스 05-08 66
4180 "'신앙훈련' 명목으로 인분 먹인 교회, 강제 해산 마… 고마리 05-07 65
4179 "똥 먹기, 안 할 수 없었다" 신앙 이유로 교인에게 황당 훈련 강… 라이트하우스 05-05 68
4178 유 호헌 목사 와 사모 이야기 정화수 04-29 86
4177 코로나 19 시대, 예배의 본질 성찰하는 질문 던져야 고마리 04-27 74
4176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동물 라이트하우스 04-26 64
4175 코로나19,예배에서 소외된 사람들 (아이들) 라이트하우스 04-25 68
4174 명성교회 대심방 운영지침 중 일부 고마리 04-24 7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