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34 (회원 0)

 

 

 

 

 

 

 




 
작성일 : 20-06-18 12:18
명성교회 세습 철회 위한 '예장추진회의' 출범한다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38  

명성교회 세습 철회 위한 '예장추진회의' 출범한다

프로필사진
작성일2020.06.18. 07:11조회 171

https://www.facebook.com/133833503448515/posts/1627051567460027/?sfnsn=mo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교단 안에서 2021년 1월 이후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위임청빙을 가능하게 한 제104회 총회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수습안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예장통합 교단 소속 13개 노회와 '교회갱신과 회복을 위한 신앙고백모임', '예장목회자연대', '건강한 교회를 위한 목회자협의회', '장신대 담임목사세습반대 교수모임', '장로회신학대학원 학우회', '열린신학바른목회', '예장일하는예수회', '예장농촌목회자협의회 등 교단 단체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동교회에서 '명성교회 수습안결의철회 예장추진회의'(아래 예장추진회의) 출범식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예장추진회의는 "104회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이 상위 법규인 총회 헌법(정치 제28조 6항) ‘해당 교회에서 은퇴하는 위임목사의 직계비속을 청빙할 수 없다' 에 명확히 위배된다. 이미 2019년 8월 교단의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의 위임목사 청빙이 무효라고 판결한 바 있다"며 "재판국의 판결마저 무시한 잘못된 결의를 바로잡고자 예장추진회의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명성교회가 세습 논란으로 갑론을박할 당시, 미자립교회 지원금으로 내놓은 기금 일부가 명성교회 세습에 우호적인 목회자들에게 흘러들어간 정황이 동남노회 자체 회계감사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바 있었다.

이후 세습 과정을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기 시작했다. 서울노회·서울강남노회·용천노회·서울서노회·순천남노회·군산노회 등 예장통합 산하 12개 노회가 봄 정기노회에서 수습안 철회를 헌의하기도 했다.


 
 

Total 4,2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19 목사의 자리 정화수 09:15 3
4218 사회를 부정부패의 나락으로 몰고 가는 일등공신 고마리 07-03 3
4217 목사의 자리...!(2) 라이트하우스 07-03 6
4216 목사(牧師)의 자리...!(1) 라이트하우스 07-03 4
4215 하나님 속히 한국교회를 회복시켜 주옵소서! 고마리 07-01 8
4214 어제 하루 교회발 집단감염이 50명이 넘었다. 라이트하우스 06-28 14
4213 "엠티, 성가대서 감염" 서울 관악 왕성교회 최소 13명 확진 고마리 06-26 16
4212 교인을 학대하는교회 지도자들 라이트하우스 06-25 22
4211 펜데믹 시대, "교회 가는 게 두렵다" 라이트하우스 06-25 20
4210 비판하지 말라구요? 🍀 고마리 06-25 23
4209 6월23일 어제 어깨인대절단 폭행. 교회 직원과 김삼환 운전사에… 고마리 06-25 24
4208 신천지, 1,000억원 손해 배상하라” 대구시, 소송 제기 고마리 06-22 27
4207 정말 이건 이건 교회가 아닙니다. 고마리 06-22 30
4206 교회에 계급이 있는가? 정화수 06-19 42
4205 명성교회 세습 철회 위한 '예장추진회의' 출범한다 라이트하우스 06-18 39
4204 신앙인가? 중독인가? “종교중독의 현실을 말한다” 라이트하우스 06-17 42
4203 호박도 알고 오이도 안다. 라이트하우스 06-15 49
4202 현장예배를 준비하는 교회들이 따라야 할 10가지 고마리 06-14 53
4201 교회 지도자와 독재자 숭배 라이트하우스 06-11 5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