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43 (회원 0)

 

 

 

 

 

 

 




 
작성일 : 20-09-13 17:13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명성교회 세습 규탄 목소리 커져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14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명성교회 세습 규탄 목소리 커져
  •  황재혁 기자
  •  승인 2020.09.13 15:00
  •  댓글 0

지난 9일 명성교회 관련 장신대 신대원 학생 결의문 발표 이후 기도회와 세미나 예정

[뉴스M=황재혁 기자] 오는 21일 도림교회에서 하루 일정으로 진행되는 제105회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총회(이하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명성교회 세습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 9일 장신대 신대원은 [살림학우회] 명의로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위한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학생 결의문’을 발표했고, 오는 14일 ‘공교회성 회복을 위한 기도회’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명성교회 수습안결의철회 예장추진회의]는 오는 17일에 ‘교회 세습, 법정에 서다’라는 주제로 웨비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제105회기 예장통합 총회는 과거처럼 한 장소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되지 않고, 오는 21일 온라인 총회로 진행된다. 이번 총회는 도림교회에 중앙본부가 마련되어 전국 37개 교회를 온라인으로 연결하여 각 노회 총대들이 지역별로 분산해 온라인 총회에 참석하게 된다. 이렇게 총회가 지역별로 분산되어 온라인 총회로 열리는 경우는 백년이 넘는 예장통합 총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오는 14일 '공교회성 회복을 위한 기도회'가 열린다. (사진=장신대 신대원 학우회 제공)
오는 14일 '공교회성 회복을 위한 기도회'가 열린다. (사진=장신대 신대원 학우회 제공)

 

온라인 총회로 열리는 제105회기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지난 9일 장신대 신대원 [살림학우회]는 온라인으로 개강 학생총회를 열어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위한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학생 결의문’을 결의했다. 본 결의문은 ‘우리는 배웁니다’, ‘우리는 보았습니다’, ‘우리는 믿습니다’, ‘우리는 바랍니다’ 이렇게 네 단락으로 나누어졌고, 마지막 단락에서 ‘제104회기 총회의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의 수습안 철회’와 ‘교단헌법에 위배된 목회세습행위에 대한 치리’를 강력하게 호소했다. 이와 관련되어 [살림학우회]는 오는 14일 월요일 오후 7시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공교회성 회복을 위한 기도회’를 진행하며, 설교자로는 새문안교회 이상학 목사가 초청되었다.

 

오는 17일에 '교회 세습 법정에 서다'라는 주제로 웨비나가 열린다. (사진=강치원 목사 페이스북 제공)
오는 17일에 '교회 세습 법정에 서다'라는 주제로 웨비나가 열린다. (사진=명성교회 수습안 결의철회 예장추진회의 제공)

 

오는 17일 목요일 오후 1시에는 [명성교회 수습안결의철회 예장추진회의]에서 ‘교회 세습 법정에 서다’라는 주제로 웨비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웨비나는 ‘줌’으로 진행되며, 강사로 책읽는교회의 강치원 목사가 초청되어 ‘중세의 교회법 판례로 보는 교회세습’이란 제목의 발제를 진행하고, 봉원교회 박용권 목사가 발제의 논찬을 맡을 예정이다. 시공간의 제약으로 인해 제105회기 총회에서 명성교회 관련 문제를 얼마나 심도 있게 다룰지 미지수지만, 이 문제의 해결을 소망하는 교계의 관심이 총회에 집중되어 총회의 결정을 두고 교계의 우려와 기대가 커져가고 있다.


 
 

Total 4,2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69 이런 설교를 듣는다면 여러분은 그곳을 떠나야 합니다! 라이트하우스 09-17 11
4268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명성교회 세습 규탄 목소리 커져 라이트하우스 09-13 15
4267 성경은 금송아지 우상이 아니다 라이트하우스 09-08 22
4266 교회가 무너지고 있다 정화수 09-08 18
4265 한국교회가 사회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마지막 기회입니다. 라이트하우스 09-07 20
4264 지금 교회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아니다 고마리 09-06 25
4263 목사는 섬기는 직분이다. 라이트하우스 09-04 35
4262 괜찮습니다. 염려하지 마십시오. 라이트하우스 09-04 30
4261 "큰 죄 지었다", "대면예배 중단해야"...교계 번지는 자성 고마리 09-01 33
4260 한국 개신교 5년 안에 인구의 5%가 되지 않을까? 고마리 09-01 36
4259 현 코로나 시국에 대한 부산 기독교 교회 협의회 입장문 정화수 08-24 42
4258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운명 정화수 08-23 41
4257 예배당에 모여서 드리는 공식예배가 왜 생명과 같냐? 라이트하우스 08-23 40
4256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운명, "그루터기는 남듯이... 고마리 08-23 44
4255 싸우자는 것이 아니면 이렇게 해서는 안된다. 고마리 08-22 48
4254 <보수교회는 왜 대면 예배를 고집할까?> 라이트하우스 08-21 41
4253 성경해석의 오류와 신앙의 일탈 - 목사의 정체... (4) 라이트하우스 08-21 34
4252 부끄럽고 부끄러운 개신교...전광훈은 참 그리스도인의 반면교사 라이트하우스 08-21 33
4251 "나만 확진되면 억울해"···침 뱉고 보건소 직원 껴안은 사랑… 고마리 08-19 3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