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45 (회원 0)

 

 

 

 

 

 

 




 
작성일 : 21-02-25 23:09
목회자의 전횡ㆍ비윤리, 교인들 가장 큰 고민거리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110  
 > 교계
목회자의 전횡ㆍ비윤리, 교인들 가장 큰 고민거리교회개혁실천연대 교회문제상담소 ' 2020년 상담 통계조사' 발표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1년 02월 26일 (금) 02:04:51
최종편집 : 2021년 02월 26일 (금) 05:19:29 [조회수 : 4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목회자의 ‘전횡’과 ‘비윤리’가 교인들이 가장 큰 고민거리인 것으로 드러났다. 교회개혁실천연대 부설 교회문제상담소가 지난 한 해 상담한 통계 조사 결과에서다.

2003년부터 교회문제를 상담해 오고 있는 교회개혁실천연대 부설 교회문제상담소는 25일 2020년의 교회상담을 정리한 <2020년 상담통계 및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66개 교회를 대상으로 총 126회 진행된 상담을 통계화하고 그 경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상담을 통해 접수된 교회문제의 양상은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아, 교회문제의 양상이 어느 정도 고착화된 것으로 보인다.

교회문제를 상담한 이들은 거의가 평신도(목사ㆍ부목사는 5%에 불과)였는데 이들을 상담의 자리로 이끈 교회분쟁의 배경은 목회자의 ‘전횡’ 및 ‘비윤리’로, 수년째 약간의 비율 차이만 있을 뿐 순위 및 강도에 있어서는 대동소이했다.

   
▲ (도표1)

목회자 전횡의 경우 ‘재정전횡’ 및 ‘인사/행정 전횡’이 각각 31%로 둘을 합치면 60%가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목회자 비윤리의 경우 ‘성폭력’까지 하면 각기 10%씩 전부 20%에 이르렀다. 한마디로 교인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담임목사의 전횡과 비윤리 문제인 것이다. (도표1)

교회문제연구소는 “한국교회 안에서 목사는 목회적 영향력이 가장 강한 것은 물론, 인사·행정·재정 등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다”면서 “목사가 이를 활용해 본인의 의지대로 교회를 운영하기에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그런데 목사의 이러한 전횡을 선제적으로 견제하고 교회 안에서 중재의 역할을 해야 할 당회(장로)가 견제는커녕 목사와 동조해 교회문제를 더 키우는 것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도표2)

   
▲ (도표2)

이에 교회문제연구소는 “이를 극복하는 방안은 담임목사·장로(당회)가 독점하는 교회 내 권한을 적절히 분배하고, 교회 정보에 대한 교인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것으로부터 출발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나아가 교회문제연구소는 “목회자에 대한 최종적인 치리권·인사권은 교단(노회와 총회)이 갖고 있다. 최종적 권한이 없는 교인들의 힘만으로는 목회자의 비행을 막을 수 없는 것이 현재 구조”라면서 “단기간 내에 지금의 구조를 바꾸기 어렵다면, 권한을 갖고 있는 교단이 직접 나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회자의 비행을 예방하고 바로잡는 조치야말로, 추락한 한국교회의 신뢰와 교단의 위상을 회복하는 길”이라는 말과 함께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Total 4,33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38 김병삼 목사 “‘올라인(all-line)’목회는 시대적 소명” 라이트하우스 04-12 5
4337 주중에 "투잡" , 주말에는 '목회'까지.... 교회 비전… 고마리 04-08 29
4336 페스트 팬데믹의 실패를 코로나에서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는? 라이트하우스 04-04 41
4335 한국교회의 윤리적인 타락의 문제는 바른 구원론이 부재하기 때… 고마리 03-28 56
4334 오정현 목사의 '영적 레토릭 사전' 개정 증보판 라이트하우스 03-25 71
4333 구원 받은 그리스도인 라이트하우스 03-23 70
4332 제신임 부결된 목사, 사임 요구하는 장로들 면직, 제명, 출교 고마리 03-17 72
4331 대전택시... ♧평신도 징비록(6)♧ 한국 목회자들에게 고함… (1) 고마리 03-17 77
4330 교회에서 사라진 다음세대 라이트하우스 03-15 80
4329 “돈으로 예배드리는 이들” 고마리 03-15 76
4328 '성폭력' 아들 목사 두둔한 당회장 목사 :성경은 믿는… 고마리 03-08 116
4327 아이고 무시라.. 라이트하우스 03-01 108
4326 목회자의 전횡ㆍ비윤리, 교인들 가장 큰 고민거리 라이트하우스 02-25 111
4325 <뉴스앤조이>가 기획한 '해로운 신앙' 시리즈 영상… 고마리 02-21 144
4324 인터콥 "신분 파악 안 된 수천명 한곳에...너무 위험한 행동" 고마리 02-19 144
4323 누구도 김하나 목사의 결단과 선택을 가로막거나 대신할 수 없습… 라이트하우스 02-19 140
4322 한국교회 신뢰도 여론조사 결과 라이트하우스 02-12 145
4321 사람이 만든 종교 라이트하우스 02-02 131
4320 <뉴스앤조이>가 기획한 '해로운 신앙' 시리즈 영상… 고마리 02-02 12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