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29 (회원 0)

 

 

 

 

 

 

 




 
작성일 : 21-06-05 23:50
A장로의 죽음과 교회의 무지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793  
A장로의 죽음과 교회의 무지
  •  양재영
  •  승인 2021.06.06 04:23
  •  댓글 0

지난달 뉴욕소재 한인교회인  M교회에선 조촐한 장례식이 열렸다. 그 교회에서 열심히 봉사하던 A장로가 얼마전 소천했기 때문이다. 예식은 차분하고 경건하게 진행되었다. 하지만, 교회 밖에서는 이 죽음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의견이 가장 첨예하게 갈리는 부분은 그분의 사인과 관련한 것이다. 유족들은 고인의 사망은 고령으로 인한 폐렴이었다고 믿고 있다. 반면, 같은 교회에 출석한다고 밝힌 한 교인은 성가대에서 시작된 코로나 확진이 A장로의 사망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한다. 

M교회의 한 교인은 “지난 3월 성가대에서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로인해 최소 네 가정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때 장로 역시 바이러스에 감염되었고, 그로인해 돌아가셨다”고 언급했다. 

사실, 이들이 문제 삼는 것은 장로의 사인이 무엇이냐가 아니다. 그들은 교회와 담임목사의 방역 준수에 대한 무지가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그는 “하나님의 은혜로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다는 논리로 정부의 지침을 가볍게 여기는 목사와 교회의 무지가 이번 사태의 주범이다”며 “이러한 행태가 과거에도,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예배 영상을 확인해 보았다. 확진자가 나왔다는 지난 3월, 10여명의 성가대원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도 준수하지 않고 있었다. 확진자가 나온 이후에 열린 4월 부활절 예배 영상도 찾아봤다. 25명의 성가대원들이 마스크는 착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3월보다 거리가 더 좁혀진 상태에서 찬양을 하고 있었다. 

M교회 3월 성가대(위)와 4월 부활절(아래)
M교회 3월 예배 당시의 성가대(위)와 4월 부활절 예배 당시 성가대 모습(아래)

뉴욕주의 금년 3월과 4월의  방역지침에 따르면 교회 예배는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의무화하고 있었다. 3월 7일에 배포된 지침에서 뉴욕 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이기는 날까지, 우리는 모두 효과적이라고 밝혀진 손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이 대체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교회가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아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것이 적지 않음 또한 주지의 사실이다. 

미국의 한인교회들은 대체적으로 방역지침을 잘 지켜서 사회적 문제를 야기시키지 않아왔다. 하지만, 한인교회들이 밀집한 뉴욕과 LA 등의 대도시에서 사회적 지침과 동떨어진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는 제보 또한 적지 않다. 

M교회는 연합감리교회(UMC) 교단에 소속되었다가 분리되어 나온 교회이다. 그런 의미에서 과거 UMC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내놓은 방침은 좋은 일침이 될 듯하다.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은 그의 목회서신에서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 자신과 가족 뿐만 아니라 이웃의 건강과 안전 또한 돌보라는 부르심을 받은 존재이다. 공중 보건 당국의 지침을 따르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위생 관리에 참여하여 그 사명의 일부를 감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UMC 구제위원회와 세계보건 담당 디렉터인 그라시엘라 살바도르-다빌라 박사의 언급 또한 한인교회와 목사들이 깊이 새겨야 할 부분일 듯하다. 

“코로나 19 예방 수칙은 로켓을 만드는 과학처럼 복잡하지도 그에 대한 이론도 아니다. 이것은 생활 습관의 변화이며, 그 주된 메시지는 이것이 당신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Total 4,4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55 김삼환, 오정현 이제 솔직하게 고백해라. "사실 나는 예수를 안 … 고마리 07-10 771
4354 명성교회 피택 장로 부부 기도모임에서 기도회를 인도하면서 라이트하우스 07-08 684
4353 '안티 코로나 카드' 만든 김현원 교수, 광주안디옥교… 고마리 07-06 764
4352 존재 자체가 절망인 사람 라이트하우스 07-06 684
4351 내로남불.. 남들 욕하는 건 쉬웠는데 막상 물러나자니 욕심이 났… 고마리 07-01 749
4350 성폭력 드러나자 피해자들에게 '신천지' 누명... 고마리 06-26 789
4349 신학교 입학하니 사모 찾기 대환장 파티, 교회 사역 시작하니 &#… 고마리 06-11 828
4348 <열폭한 김장환 목사, 직원에게 불이익 협박> 고마리 06-09 807
4347 A장로의 죽음과 교회의 무지 라이트하우스 06-05 794
4346 교인들 모르게 교회 재정으로 펀드에 투자한 목사가 있습니다 고마리 05-26 821
4345 보고싶은 사람 라이트하우스 05-19 747
4344 아! 지구촌교회 라이트하우스 01-03 782
4343 [한국 교회는 왜 지금과 같이 신뢰할 수 없는 대상이 되었는가?] 고마리 05-06 849
4342 "천국 환송 예배"? 목사가 하나님??? 고마리 05-04 841
4341 목사에게 필요한건 "현장성" 고마리 04-26 845
4340 부산 대형 교회인 부전교회가 장로 임기를 65세에서 70세로 환원… 라이트하우스 04-20 910
4339 기독 청년 절반 이상 "교회 떠날 의향 있다." 고마리 04-16 891
4338 김병삼 목사 “‘올라인(all-line)’목회는 시대적 소명” 라이트하우스 04-12 862
4337 주중에 "투잡" , 주말에는 '목회'까지.... 교회 비전… 고마리 04-08 87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