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35 (회원 0)

 

 

 

 

 

 

 




 
작성일 : 22-08-07 13:35
법을 비웃는 교회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101  
[뉴스 뒤끝] 법을 비웃는 교회
  •  지유석
  •  승인 2022.08.07 14:40
  •  댓글 1

사랑제일교회 ‘떼법’에 조합 굴복하나?
극우 성향 전광훈 목사(사진)가 시무하는 사랑제일교회가 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으로부터 500억 보상금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극우 성향 전광훈 목사(사진)가 시무하는 사랑제일교회가 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으로부터 500억 보상금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극우 성향 전광훈 목사가 시무하는 사랑제일교회가 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아래 재개발 조합)으로부터 500억 보상금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전 목사는 7월 17일 주일예배 시간에 보상금 500억 원을 받기로 조합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재개발 조합은 다소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전 목사가 500억을 받기로 했다고 밝힌 직후 재개발 조합 측에 진위여부를 물었다. 이에 대해 장 아무개 조합장은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답했다. 

재개발 조합은 올해 1월 사랑제일교회를 제척하기로 했다. 즉, 교회만 빼고 재개발에 들어가겠다고 입장을 정한 것이다. 당시 장 조 합장은 “녹지 등으로 교회와 재개발 구역을 분리할 것”이라며 강경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토록 강경했던 재개발 조합이 어떤 내막으로 합의하기로 했는지 배경은 파악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기자는 장 조합장에게 재차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입장을 물었으나 묵묵부답이다. 단, 이달 중 합의금 지급 문제가 조합원 총회에 상정될 것이란 전망이 유력하다. 

만약 알려진 대로 재개발 조합이 정말로 사랑제일교회에 500억을 지급한다면, 그야말로 흑역사로 남을 것임은 분명하다. 

교회 대지는 약 370평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만약 500억 원의 보상을 받는다면 평당 약 1억 3500여 만 원을 챙기는 셈이다. 그 땅이 그 정도로 금싸라기 땅인지는 의문이다. 

재개발 조합 측은 이미 교회 측 요구가 비현실적이라고 보았다. 법원도 차례로 재개발 조합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은 올해 1월 조합 측 승소를 확정했다. 

그런데도 전광훈 목사는 563억에 이르는 거액의 보상금을 요구하며 버텼다. 서울고등법원이 2021년 6월 강제조정안을 내놓았지만 교회 측은 이마저도 거부했다. 관할 서울북부지법은 2021년 11월까지 총 여섯 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신도들은 극렬히 저항했다. 

교회가 아니라 힘 없는 세입자였다면?

26일 새벽 1시 20분 경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집행 인력 570여 명을 투입해 사랑제일교회 명의양도 집행에 나섰다. 하지만 이 교회 신도들은 화염병을 던지며 저항했고, 한 신도가 화염방사기 추정 물체를 들고 나오는 장면까지 포착됐다. ⓒ MBC
26일 새벽 1시 20분 경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집행 인력 570여 명을 투입해 사랑제일교회 명의양도 집행에 나섰다. 하지만 이 교회 신도들은 화염병을 던지며 저항했고, 한 신도가 화염방사기 추정 물체를 들고 나오는 장면까지 포착됐다. ⓒ MBC

만약 교회가 아니라 일반 세입자가 이런 식으로 버텼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재개발 관련 법은 일방적으로 사업자에게 유리하게 짜여져 있다. 이로 인해 세입자로선 다소 비현실적인 조건이라도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지 않고 버틴다면, 조합은 명도소송으로 대응한다. 명도소송에서 패하면 상황은 더 어려워진다. 자신들의 억울함을 세상에 알리고자 농성이라도 벌이려 하면 당장 용역과 경찰 투입을 각오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종종 불상사가 벌어지기도 한다. 용산 참사가 대표적인 예다. 

이렇게 일반 세입자는 최소한의 보상도 요구하기 힘든 게 현실이다. 하지만 사랑제일교회는 이 같은 현실을 비웃듯 500억 이란 엄청난 보상을 요구하며 버티기로 일관해 왔고, 이제 목적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 교회, 특히 보수 대형교회는 법 위에 군림하는 존재 같다. 대한민국 최고 법원인 대법원이 공공도로 점용은 불법이라고 확정 판결했고, 이에 따라 관할 서초구청이 원상회복을 명령했다. 그러나 사랑의교회는 지금까지 꿈쩍도 않고 있다. 

불행하게도 당장의 표가 아쉬운 정치인들은 선거철만 되면 이 교회로 가서 표를 ‘구걸’하다시피 한다. 지난 2021년 4월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나란히 이 교회 부활절 예배에 출석한 게 극명한 사례다. 

사랑제일교회 역시 대법원 판결마저 뭉개고 극렬히 저항해왔다. 그리고 조합이 정말로 교회의 요구를 들어주면 사실상 ‘떼법’에 굴복하는 셈이 된다. 

법마저도 비웃는 교회를 세상 사람들은 어떻게 볼까? 하나님께선 이 교회를 정말 자신의 몸 된 교회로 여기실까? 


 
 

Total 4,4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31 반복설교 파문 정준성 목사, “사임하겠다" 고마리 09-28 4
4430 목회도 하고 돈도 벌고 싶은 놈들은 나와" 고마리 09-20 32
4429 해외도피 마약사범, 꼭 목사여야 했을까? 라이트하우스 09-19 33
4428 UMC, 계속되는 교회들의 탈퇴행진 고마리 09-14 48
4427 목회자들이 뽑은 교회의 최고 우상은... 고마리 08-12 111
4426 법을 비웃는 교회 라이트하우스 08-07 102
4425 사랑제일교회 재개발 보상금 '500억 원' 받나…전광훈… 라이트하우스 07-24 133
4424 <펜데믹 시대의 다음세대 사역과 전망 / 부제: 우리는 주의 … 라이트하우스 07-11 141
4423 개척해 중형 교회 세운 목사, 다시 개척 길에 오르다 라이트하우스 07-11 158
4422 <크리스천투데이> 설립자 장재형, 미국서 388억 원대 피소 라이트하우스 07-11 152
4421 여수은파교회 고만호 목사,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과징금 라이트하우스 07-06 151
4420 재판에서 교세·치적 내세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후 새 … 라이트하우스 06-28 164
4419 감리회 총회특별재판위, '간음죄' 윤동현 씨 출교 확… 고마리 06-12 198
4418 재판 없이 교인 징계하고 현수막 내건 목사 '벌금 100만 원… 라이트하우스 06-09 220
4417 교회는 증오의 저편에 서 있는가? 고마리 05-21 284
4416 '그루밍 성폭력' 전직 목사 징역 확정됐지만…인천새… 라이트하우스 05-15 288
4415 합동, 전국목사장로기도회…“한국교회 회복” - 데일리굿뉴스 고마리 05-11 372
4414 '대형 교회 경험이 풍부하다'는 이유로 교차 세습한 … 고마리 05-05 287
4413 교회 돈이 쌈짓돈? 천안 C 교회 목사 수년간 공금 횡령 정황 라이트하우스 04-27 30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