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683
702
2,169
984,690

  현재접속자 : 30 (회원 1)

 

 

 

 

 

 

 



 
작성일 : 19-04-06 20:12
교계 변승우 목사, 올해 각 교단 총회의 ‘뜨거운 감자’ 되나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99  
 > 교계
변승우 목사, 올해 각 교단 총회의 ‘뜨거운 감자’ 되나8개 교단 이대위장 모임 “총회에 변승우 목사 대처 청원” 결의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4월 05일 (금) 03:43:11 
최종편집 : 2019년 04월 05일 (금) 03:44:07 [조회수 : 6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4일 열린 8개 교단 이대위장 연석회의 모습

최근 한기총으로부터 이단 해제 받은 후 한기총 회원이 된 변승우 목사(사랑하는교회) 문제가 오는 5월 및 9월 열리는 각 교단 정기총회 시 뜨거운 감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8개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모임’(이하 ‘8교단 이대위장 모임’)이 변승우 목사 문제를 자신들의 교단 총회에 보고하고 강력한 대처를 청원키로 한 것이다.

예장 고신ㆍ백석ㆍ통합ㆍ합동ㆍ합신 및 기감,  기성, 기침 등 한국의 주요 8개 교단 이대위장 모임은 4일 오전 천안 빛과소금의교회(유영권 목사)에서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불참한 예장 합동을 제외한 7개 교단 이대위장들은 이날 연석회의에서 ‘한기총이 변승우 목사를 이단 해제한 것 사실을 자신들의 정기총회에 보고하고 강력한 대처를 청원키로 뜻을 모았다.

이대위장들은 “성도들의 우려와 교계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교단들이 적극 논의에 나서야 한다”며 각 교단 별로 변승우 목사에 대한 규정을 재확인하고 적절한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고신은 2008년 변승우 목사와 관련해 ‘참여 금지’ 조치했으며, 다음해에는 통합과 합신이  각각 이단 규정과 교류 금지를 결의했다. 변 목사가 소속돼 있던 백석은 제명·출교 조치했으며, 기감과 예성은 이단성 및 예의 주시로 규정한 바 있다.

참고로, 지난 2일 한기총은 실행위원회와 임시총회를 열어 변승우 목사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부흥총회를 회원교단으로 받았다.

또한 이날 연석회의는 최근 천안기독교총연합회(회장 임종원 목사, 이하 천기총)가 신천지에 공개토론을 제안한 것과 관련 8개 교단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천기총 운영위원장이자 합신 이대위장인 유영권 목사의 설명에 의하면, 천기총의 ‘토론 요청’ 내용증명을 받은 신천지 측은 지난 3일 공개 토론에 응하겠다는 답변서를 천기총에 보내왔다.

유영권 목사는 “신천지의 핵심 교리가 담긴 11개 주제에 대해서 토론을 제안했는데, 전혀 다른 11개의 주제를 역으로 제안해 왔다”면서 “역 제안 배경에 대해 의구스러운 면이 없지 않지만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

 
 

Total 1,99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98 '사문서 위조' 김홍도 목사 유죄 확정 라이트하우스 06-14 3
1997 심지어 기독당도 “전광훈 사퇴하라” 라이트하우스 06-08 19
1996 명성교회 세습 재심 7월 16일 선고 라이트하우스 06-04 24
1995 전광훈 목사에게 반기 든 한기총 목사들 '자격정지' 고마리 06-03 24
1994 검찰, '100억대 배임·횡령' 혐의 김기동 징역 5년 구… 라이트하우스 06-03 25
1993 오정현 목사 "제자 훈련 국제화 바란다는 맥그래스 말에 뭉클" 라이트하우스 06-02 27
1992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점용 허가 계속 내줄 … 고마리 06-01 26
1991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국내 세례교인 30만 명 '붕괴' 5… 고마리 05-31 29
1990 한신대 연규홍 총장, 학생들 사찰 지시 "00 새끼 집중 관리해야" 고마리 05-30 32
1989 명성교회 세습 반대를 위한 신학생 연대, 성명문 발표 라이트하우스 05-26 33
1988 우리 총신에선 횡령, 배임, 세습을 삼합으로 쌈 싸 먹고 열공 모… 고마리 05-25 34
1987 장신대 학생, 교수 300여명 명성교회까지 '가두시위' 고마리 05-24 38
1986 박성배가 날린 연금 40억…가입자들 불만 폭발 라이트하우스 05-21 38
1985 선거운동 '팔 걷은' 목사..교회 관계자 취재진 폭행 고마리 05-20 31
1984 "주요 교단이 지정한 이단들, 한기총 들어와 정통 행세" 고마리 05-20 3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