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630
654
2,169
1,121,860

  현재접속자 : 41 (회원 0)

 

 

 

 

 

 

 



 
작성일 : 19-11-27 13:29
예배시간 특정 후보 지지한 목사 '벌금형'
 글쓴이 : 라이트하우스
조회 : 40  
 > 교계
예배시간 특정 후보 지지한 목사 '벌금형'4ㆍ3 창원성산 보궐선거 시 교회 집사인 모 후보 지지 당부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11월 26일 (화) 08:08:54
최종편집 : 2019년 11월 26일 (화) 08:11:39 [조회수 : 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4.3 창원시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 모습

지난 4ㆍ3 창원시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예배시간에 자신의 교회 교인인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당부한 목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2부(이완형 부장판사)는 지난 21일, 창원세광교회 H목사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H목사는 3월 31일 주일예배 광고시간에 “4월 3일이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있는 날입니다. 성산구에 해당되어지는 성도님들은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해 달라”며 “(K후보는) 우리 교회 집사님이기 때문에 우리가 선전을 해도 어느 정도 큰 문제는 없습니다”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이에 H목사는 공명선거감시단을 운영 중이던 사단법인 평화나무(이사장 김용민)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선거기간 중 교회 내 만연한 불법선거운동이 명백한 '불법'임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평화나무는 2020년 총선에서 교회의 부당한 선거개입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촘촘한 감시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향후 평화나무는 공명선거감시단을 구성해 2020년 총선 선거운동 기간 교회의 불법선거 개입을 감시하고 위법사례를 모아 고발할 계획이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Total 2,09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6 한기총 전 대표회장ㆍ사무총장, ‘횡령혐의’ 책임 공방 라이트하우스 12-04 3
2095 사랑의교회가 또 공공도로점용 허가를 신청했다 고마리 12-04 4
2094 명성교회 세습 철회, 한국교회 개혁 위한 기도회 라이트하우스 12-03 5
2093 새문안·영락·온누리·주안장로·염광교회, 대림절 참회 입장문 라이트하우스 12-03 6
2092 예배시간 특정 후보 지지한 목사 '벌금형' 라이트하우스 11-27 41
2091 500만 주고 부정선거 뒤집어씌우려던 목사 '정직 1년' 라이트하우스 11-22 43
2090 『한국 교회 목회 세습에 대한 고찰』 공청회 일시 : 2019년 11… 라이트하우스 11-16 52
2089 사랑의교회, 교인들 상대로 예배당 사용료 47억 청구 소송 제기 … (1) 라이트하우스 11-08 236
2088 예장통합 노회 6개, 명성교회 세습 용인 수습안 무효 헌의 라이트하우스 11-08 109
2087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항소심서 형량 늘어 '징역 7년�… 라이트하우스 11-07 109
2086 '내란선동혐의' 전광훈, 경찰소환 불응.."대통령 먼저… 라이트하우스 11-07 114
2085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하세요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재정 감사 … 고마리 11-06 114
2084 신학자 303명 "세습은 신학적으로 묵과할 수 없는 퇴행, 김삼환… 라이트하우스 11-04 114
2083 서울동남노회 극적 타결…명성교회, 김삼환 대리당회장 및 김하… 라이트하우스 10-29 121
2082 제주 지역 교회들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총회 결의, 영적 우상… 고마리 10-28 12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