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공지사항

알립니다

등급업 게시판

정화운동

자유게시판

교회 정화 칼럼

교계 뉴스

말씀 및 기도

한 줄로 나누기

아르케처치

아르케처치란?

아르케처치 뉴스

 



 

광대로 살 것인가?

자유인으로 살 것인가?

목사에 의한, 목사를 위한,

목사의 교회에 맞선

한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에 대한 응답

‘목사 교회’와 ‘목사 교인’에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 아니라 세상의 속된 복을 구하는 비루한 욕망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세인들뿐만 아니라 교인들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 그리고 한인 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한 교회로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현재접속자 : 41 (회원 0)

 

 

 

 

 

 

 



 
작성일 : 20-07-29 23:31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 청구돼 …31일 결정
 글쓴이 : 고마리
조회 : 25  
 > 교계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 청구돼 …31일 결정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0년 07월 29일 (수) 02:52:09 [조회수 : 2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SBS 뉴스 화면 캡쳐

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에 대한 구속영장이 28일 검찰에 의해 청구됐다. 이 총회장의 구속 여부는 오는 31일에 결정될 예정이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승대)는 28일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 위반,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횡령), 업무방해 혐의로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방역당국에 교인명단과 시설 현황을 빠뜨리거나 허위로 제출했고 △경기도 가평의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궁전을 지으면서 자신의 계좌 등으로 신천지 자금 약 56억원을 빼돌렸으며 △허가가 나지 않았는데도 수원 월드컵경기장 등에 무단으로 진입해 수천 명이 모인 만국회의를 강행한 혐의다.

올해로 89살 된 이만희의 건강과 관련, 검찰은 “이 총회장의 건강이 수감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보이진 않았다”고 영장 청구 배경을 설명했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

 
 

Total 2,17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77 일주일간 67명' 교회 관련 코로나 19 다시 확산 고마리 08-11 17
2176 미국 국민 12%만이 예배 참석...20% 이상 급감 라이트하우스 08-10 18
2175 온라인 아르케처치 공동체 창립 및 회원 가입 정화수 08-08 20
2174 한신대생들 "학생 탄압하려는 징계 시도, 즉각 철회하라" 고마리 08-04 28
2173 명성교회 세습 반대 "걷기 대행진" 라이트하우스 08-03 24
2172 장기화하는 한세대 사태...조용기 목사까지 나섰지만, 셋째 아들… 라이트하우스 08-03 26
2171 이만희 신천지 교주 구속 ! 56억 횡령, 방역방해 혐의 고마리 07-31 31
2170 신천지 이만희 구속 여부 초읽기...오늘 영장 실질 심사 라이트하우스 07-31 34
2169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 청구돼 …31일 결정 고마리 07-29 26
2168 예장합동 총회 재판국은 400만 원을 내면 재판을 빨리 해 줍니다… 라이트하우스 07-28 46
2167 '명성교회 세습 ' 백서 발간한다. 라이트하우스 07-09 101
2166 백석대- 백석예대- 예장백석, 석연치 않은 건물 거래 고마리 07-08 102
2165 주일예배 외 구역·목장·속회 등 소그룹 모임이 금지되고 예배 … 고마리 07-07 102
2164 교육부, 백석대 장종현 총장 파면 요구 및 고발 라이트하우스 07-03 99
2163 왕성교회발 집단감염 발생… “소모임 중지해야” 고마리 06-27 117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2018 ChurchPurificationMovement. All rights reserved.

대표: 김 영철, 대표전화 330-703-8873, 330-304-3795, email: yckim116@yahoo.com